반응형

르노의 아이콘이자, 랠리카의 전설 중 하나인 '르노 5 터보'가 EV 드리프터로 거듭났다. 르노 5 발매 50주년을 기념해 레트로 스타일에 전기 파워트레인을 얹어 개발한 '르노 5 터보 3E(R5 TURBO 3E)'가 주인공이다.

 

옆구리의 거대한 에어 인테이크와 도드라진 리어 펜드, 각진 보닛과 도어 등 오리지널 모델의 디자인을 적극적으로 반영했다. 하지만, 젊은 디자이너들의 감각적인 터치를 더해 고루하지 않다.

 

박시형의 디자인에 앞부분의 공기흡입구는 다운포스와 배터리 냉각을 돕는 형태로 설계했고, 거대한 리어 윙은 후륜을 아래로 찍어 누르면서 고속주행 때 차체를 안정시키는 역할을 한다.

 

겉모습처럼 실내는 레이스카에 가깝다. 2개의 샤벨트 레이싱 시트를 주었고 대시보드와 모듈러 형태의 디스플레이는 간결하면서도 기능적으로 만들었다.

 

터보 3E에는 오리지널 모델에 없는 3개의 드리프트 모드를 제공한다. 각각을 선택하면 드리프트나 도넛 등을 쉽게 할 수 있도록 세팅되어 있다. 예컨대, 드리프트 모드를 켜면, 차량 전면의 LED 스트라이프가 핑크, 블루, 옐로우로 점멸해 1980년대의 비디오 게임과 같은 분위기를 연출한다.

 

섀시는 고강성 튜블러 형태로 만들었고, 카본 파이버 보디를 얹어 가벼우면서도 견고함을 자랑한다. 바닥은 가능한 평평하게 만들었으며, 스티어링 휠과 서스펜션은 드리프트에 어울리도록 특별하게 설계했다.

 

리어 액슬에 부착한 한 쌍의 전기모터 시스템이 낼 수 있는 최고출력은 380마력이고, 최대토크는 71.3kgm나 된다. 강력한 파워트레인 덕분에 빼어난 가속력을 자랑하는데, 3.5초 만에 100km/h에 도달할 수 있다. 최고속도는 200km/h.

 

42kWh 용량의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32A급 충전기로 2시간이면 완충할 수 있다. 1회 충전 후 주행거리는 320km 남짓으로 알려졌다. 배터리 무게가 520kg이나 나가지만 나머지 부분의 무게를 최소화한 덕분에 전체 무게는 980kg으로 억제했다.

 

드라이빙 모습을 촬영해 공유할 수 있도록 안팎에 고프로 등의 소형 액션캠을 장착할 수 있는 브라켓 10개를 갖췄다.

 

르노 R5 터보 3E는 레이싱과 비디오게임의 세계관을 접목해 태어났다. 전설적인 모델의 50주년을 기념하는 동시에 EV에서도 충분히 즐거운 주행이 가능하다는 걸 알리는 게 목적이며, 양산 계획은 없다.

 

R5 TURBO 3E TECH SPECS

 

Length: 4.006 m including the rear spoiler
Width: 2.02 m
Height: 1.32 m
Wheelbase: 2.54 m
Front overhang: 625 mm
Rear overhang: 740 mm

Chassis: tubular (+ flat base + FIAapproved roll bar)
Weight: 980 kg (+ 520 kg of batteries)
Front tyres: 225 x 35 R19
Rear tyres: 325 x 25 R20

Powertrain: All-electric
Power: 280 kW (eq. 380 hp)
Torque: 700 Nm
Battery: 42 kWh lithium-ion
Full charge: 2 hours with a 380V/32A charger
Top speed: 200 km/h
0 to 100 km/h: 3.5 sec (3.9 sec in Drift mode)

 

반응형
반응형




2020 제네바 모터쇼 특집 4번째.

2020 르노 탈르스만 왜건(SM6 왜건) 큰 사이즈 사진들만 정리합니다.

세단과 달리 국내에서 판매되지 않는 모델이라 더 끌리네요.

i40의 안좋은 반응을 보고 국내에서 틈새 시장의 가치도 없다고 판단한 모양입니다.

반응형
반응형



제네바 모터쇼 출품작 시리즈 3번째입니다.

국내에 르노삼성 SM6로 판매되고 있는 르노 탈리스만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입니다.

디자인 변화는 크지 않고 세부 터치만 가한 느낌입니다. 

그럼에도 고리타분하게 느껴지지 않는 건 원작이 워낙 훌륭했었기 때문이죠.

지금으로도 디자인은 동급 최고 수준이라 봅니다.



반응형
반응형



앞바퀴굴림 해치백 중에서 가장 스포티한 모델로 꼽히는 2019 르노 메간 R.S. 트로피-R(Renault MÉGANE R.S. TROPHY-R) 고화질 사진들입니다. 

기존 트로피 모델에서 한발 더 나아간네요.

지난 4월 5일 독일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 20.6km의 트랙을 7분 40초 10의 기록으로 돌아 이 부문 세계 정상이 올랐죠. 500대 한정판입니다.

타이틀을 빼앗긴 혼다 시빅 타입 R의 반격이 궁금해집니다. 




반응형
반응형



2020 알피느 A110S(Alpine A110S) 화보급 사진들입니다. 르노의 고성능 브랜드 알피느에서 선보인 A110 고성능 버전입니다.

스타일을 약간 바꾸긴 했지만 그것보다는 엔진과 섀시 조율에 중점을 둔 모델이죠. 특히 엔진은 1.8리터 4기통 터보의 부스트압을 올려 출력 향상을 이뤘습니다. 최고출력이 252마력에서 292마력으로 상승했고 토크의 밴드가 확장되었습니다.

클래식하고 멋스러운데 국내에선 만날 수 없으니 안타깝네요



반응형
반응형



르노의 효자 상품 중 하나인 꼴레오스가 페이스리프트를 단행했습니다. 꼴레오스는 르노삼성 QM6의 본 모델이죠. 따라서 QM6 페이스리프트의 예고편이라 할 수 있어요. 

2세대 데뷔 3년 정도의 시간이 지났으니 딱 흐름을 탔네요. 원래 디자인으로 좋은 평을 들은 모델이라 큰 변화는 없습니다만, 디테일이 바뀌었네요.

우선, 그릴 가로바의 크롬 패턴이 눈에 띄고 범퍼 하단에도 크롬 가로바가 들어갔습니다. 실내는 소재의 감성을 높이고 뒷좌석 등받이 각도를 조절할 수 있도록 변경했습니다. 애플 카플레이도 지원한다고 합니다. 

엔진도 개선했는데, 선택적 환원장치(SCR)를 적용했습니다. 변속기는 CVT 그대로고요.

반응형
반응형



2020 르노 클리오(5세대) 사진 원본 40장 정리합니다. 

국내에 판매되고 있는 모델이 4세대죠. 이건 그 후속입니다.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정식으로 실물을 확인할 수 있는데 사진만 보면 전보다 고급스럽네요. 

특히, 윗급 트림의 경우 SM6와 마찬가지로 실내의 대부분을 가죽으로 덮었습니다. 다이아몬드 스티치도 들어갔고요. 값이 문제겠지만 이렇게 보면 동급에서 가장 고급스럽네요.

늘 그렇듯, 국내에 들어오는 시기가 문제죠. 4세대만큼 늦어지지 않길 기대해봅니다. 



반응형
반응형



2018 파리 모터쇼 출품작, 2018 르노 K-ZE(Renault K-ZE) 전기차 사진 원본 올립니다. 

최근 경향을 보면 유럽 메이커 중에서 르노가 전동화에 가장 적극적으로 보이네요.

이번 K-ZE는 그 최신작품입니다. 

사이즈는 글로벌 A-세그먼트 SUV 정도 됩니다. 유럽 기준으로 1회 충전 거리가 250km 수준으로 장거리 보다는 도심의 출퇴근이나 근교의 이동에 알맞네요. 

주행가능 거리가 최근에 나온 모델들보다 짧은 대신 값이 저렴한 것이 장점이겠죠. 틈새 모델입니다. 

또, 전용 충전기 없이도 가정용으로 쉽게 충전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죠. 후방센서와 후방 케마리, 내비게이션 등 복잡한 도심에 유용한 장비를 챙긴 것도 같은 목적입니다.

르노는 이번 모델을 중국에서 가장 먼저 판매할 거라고 합니다. 닛산, 둥펑 자동차와 함께 만든 벤처를 통해서 양산하겠다는 것이죠. 이후엔 영역을 글로벌로 넓힐 계획입니다. 여기엔 한국도 포함되었다고 하네요. 언제가 될 지는 모르겠지만 한국에서도 만날 수 있을 거라 기대합니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