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롤스로이스모터카가 현지 시각으로 5월 12일 팬텀 시리즈 II(Phantom Series II)를 전세계 최초 공개했다.

롤스로이스 팬텀은 1925년 처음 등장한 이래 탁월한 기술력과 시간을 초월하는 디자인, 최고급 럭셔리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세계 최고의 차(The Best Car in the World)’라는 명성을 누려왔다. 이번에 선보이는 팬텀 시리즈 II는 지난 2017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출시되는 부분변경 모델로, 최소한의 변화를 요구한 고객들의 의견을 반영한 ‘라이트 터치’ 디자인과 최첨단 편의 기능이 탑재된 것이 특징이다.

8세대 팬텀 시리즈 II는 최소한의 변화로 미적 요소를 향상시켰다. 먼저 전면부 판테온 그릴 상단과 주간 주행등 사이에 세련된 수평선을 추가해 신선하면서 모던한 분위기를 연출했으며, 그릴에 섬세하고 기하학적인 변형을 줌으로써 롤스로이스의 상징인 ‘RR’ 배지와 환희의 여신상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여기에 마치 별빛처럼 복잡한 레이저 컷 베젤이 적용된 헤드라이트를 탑재해 어두운 밤에도 압도적인 존재감을 뿜어낸다.

새로운 팬텀은 롤스로이스 특유의 짧은 오버행, 긴 휠베이스, 굵은 C필러는 물론 환희의 여신상에서부터 후면부까지 이어지는 우아한 라인을 그대로 유지했다. 이와 더불어, 전면부 휀더부터 리어 램프까지 이어지는 ‘스플릿-벨트(Split-belt)’ 라인으로 차량의 비율을 강조하고 과감하게 깎아낸 ‘와프트 라인(Waft line)’은 드라마틱한 음영을 만들어 롤스로이스 고유의 ‘매직 카펫 라이드’ 승차감을 시각적으로 표현했다.

차량의 측면을 완성하는 휠 세트는 두 가지 형태로 제공된다. 3D 밀링 기법으로 제작된 스테인리스 스틸 휠을 전체 또는 부분 광택으로 주문하거나 1920년대 롤스로이스의 낭만을 떠올리게 하는 디스크 휠을 선택할 수 있다. 광택 스테인리스 스틸로 제작된 디스크 휠은 블랙 래커로 마감해 마치 지상 위를 비행을 하고 있는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팬텀의 호화로운 실내는 그대로 유지하되, 직접 운전을 선호하는 고객층이 나날이 증가함에 따라 미세하게 두꺼워진 스티어링 휠이 장착됐다. 새로운 스티어링 휠은 차량과 운전자가 연결된 느낌을 강화하면서 더욱 즉각적인 반응을 전달한다.

팬텀 시리즈 II에는 ‘롤스로이스 커넥티드(Rolls-Royce Connected)’ 기능이 탑재된다. 롤스로이스 전용 멤버십 애플리케이션 ‘위스퍼스’와 호환 가능한 롤스로이스 커넥티드는 위스퍼스 내 주소와 정보 등을 차량으로 바로 전송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해당 애플리케이션에서 차량 상태, 위치 및 보안 등 각종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버튼 하나만 누르면 원하는 전시장으로 연결되어 차량 관련 서비스나 차량에 대해 쉽고 빠르게 문의할 수 있다.

한편, 롤스로이스는 팬텀 시리즈 II의 출시를 기념하기 위해 비스포크 모델 팬텀 플래티노(Phantom Platino)를 제작했다. 새로운 비스포크 걸작인 팬텀 플래티노는 백금(Platinum)의 은백색 마감에서 이름을 따왔다.

팬텀 플래티노는 소재에 대한 롤스로이스의 탐구 정신이 여실히 드러나는 모델이다. 차량의 뒷좌석과 실내 곳곳은 최고급 가죽이 아닌 두 가지 다른 직물로 마감됐다. 이탈리아 모직 공장에서 생산된 직물은 내구성이 높으면서도 고급스러움을 자랑한다.

비단처럼 부드러운 직물은 팬텀 갤러리와 암레스트, 센터 콘솔 등 승객의 시선이 머무는 곳을 장식한다. 촘촘하고 탄력 있는 대나무 섬유는 압력을 견뎌야 하는 실내 하부 공간에 적용됐다. 환희의 여신상을 추상적으로 재해석한 패턴이 들어간 두 직물은 동일한 색상의 다른 색조를 매치하는 톤온톤(tone on tone) 배색으로 편안하고 아름다운 실내 분위기를 연출한다.

뿐만 아니라, 대시보드에 위치한 시계의 주변부는 3D 프린팅으로 제작된 세라믹으로 장식됐으며, 무광으로 마감된 우드 비니어와 대조를 이뤄 아름다운 색의 조화를 만들어낸다. 또한, 스타라이트 헤드라이너의 별들은 시선을 뒤쪽으로 향하게끔 배치하고 슈팅스타는 아치 모양으로 떨어지도록 특별 제작됐다.

반응형
반응형

롤스로이스가 독립 부서로 출범한 코치빌드의 첫 번째 모델 보트 테일(Boat Tail)을 공개했다.

코치빌딩은 고객이 콘셉트 설계부터 디자인, 엔지니어링 등 각 단계에 밀접하게 참여해 세상에 단 하나뿐인 차량을 만들어가는 매우 특별한 맞춤 제작 방식이다. 롤스로이스는 맞춤 제작 서비스 비스포크의 전 세계적인 인기에 힘입어 보다 희소성 있는 서비스를 위해 코치빌드(Coachbuild) 독립 부서를 출범시켰다.


보트 테일은 롤스로이스가 코치빌딩을 정식 서비스로 출범하며 선보이는 첫 번째 모델로, 현대 선박 디자인에 대한 심미안을 공유한 롤스로이스 최상위 고객 3명을 위해 제작됐다. 3대의 보트 테일은 공통된 바디에 각 고객의 취향을 반영했으며, 4년여에 걸친 고객과 협업 끝에 완성됐다.


이번에 공개된 보트 테일은 롤스로이스의 전례 없는 최고급 수공예 디자인과 경이로운 엔지니어링이 결합돼 탄생했다. 특히 자동차를 통해 특별한 순간을 경험하고 싶은 고객에 맞춰 설계된 공간이 대표적인 특징이다.

차체는 약 5.8m에 달하는 넉넉한 크기와 우아하면서도 여유로운 자태를 자랑한다. 차량 전면부 중심에는 새로운 형태의 판테온 그릴과 라이트가 자리잡았는데, 이 중 기존 롤스로이스 모델과 달리 프런트 엔드와 결합된 그릴은 오직 코치빌드 포트폴리오 모델에만 허용된 디자인이다.


보트 선미의 형태가 접목된 후면부는 날카로운 모습이다. 넓고 움푹 팬 리어 램프는 전면부와 같이 가로 형태로 자리잡아 롤스로이스 특유의 세로형 램프에서 벗어난 모습을 보인다. 선박에서 따온 요소 또한 선명하게 드러난다. 특히 거대한 나무 판으로 구성된 리어 데크는 역사적인 보트 테일의 목재 데크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것이다. 여기에 적용된 칼레이도레뇨(Caleidolegno) 비니어는 주로 실내 공간에 쓰이는 흑회색 소재로, 미적인 요소를 잃지 않고 외부에 사용될 수 있도록 특별히 제작됐다.


리어 데크는 자동차 역사상 가장 야심 찬 기능을 담고 있다. 버튼 하나로 마치 날갯짓하는 나비처럼 열리는 데크는 보트 테일 차량을 특별한 순간을 기념하고 축하하는 호스팅 스위트(hosting suite) 공간으로 변모시킨다. 호스팅 스위트는 진정한 롤스로이스식 야외 다이닝 경험을 선사하는 체스트와 보트 테일 문자가 각인된 요리 집기, 고급 와인에 대한 애정이 깊은 고객을 위해 특별 제작돼 섭씨 6도의 급속 냉장이 가능한 샴페인 냉장고 등을 포함한다. 또한, 후방 센터 라인에는 보트 테일만의 유쾌한 경험과 재미를 극대화하기 위해 아름답고 기발한 파라솔이 수납되었다.

외관은 의뢰 고객이 가장 좋아하는 색상인 파란색을 풍부하고 복합적인 톤으로 구성해 적용했다. '배'를 연상시키는 색조는 그림자 속에서는 은은한 빛을 띠며, 태양빛 아래에서는 페인트에 혼합된 금속성 크리스털 가루들이 빛나면서 활기차고 에너지 넘치는 분위기를 연출한다. 외장 페인트가 완전히 마르기 전 바디 라인을 손가락으로 훑어 내 모서리 부분과 도색을 가장 부드러운 방식으로 처리한 것도 특징이다. 휠은 밝은 파란색을 채택하고 고광택 작업 및 클리어 코팅 과정을 거쳐 보트 테일만의 특성을 더욱 강조했다.


롤스로이스 최초로 그라데이션 도색 과정을 거친 보닛은 상대적으로 깊고 어두운 블루 컬러가 그릴로 향할수록 마치 폭포처럼 밝아진다. 실내 공간의 가죽 또한 그라데이션 처리되었는데 앞좌석 시트는 어두운 파란색, 뒷좌석 시트는 보다 밝은 파란색으로 마감해 운전자 중심인 보트 테일의 특성을 명확히 드러낸다.

센터페시아에는 롤스로이스 장인들과 럭셔리 시계 제조사 보베 1822(BOVET 1822)가 협업해 만들어낸 아름답고 정교한 타임피스가 자리한다. 이 고급스러운 타임피스는 두 럭셔리 하우스가 3년에 걸쳐 아마데오 컨버터블 시스템(Amadeo convertible system)을 개조해 탄생시킨 것으로, 손목에 찰 수도 있고 센터페시아 중심에 끼워 자동차 시계로 사용할 수 있다.


롤스로이스는 보트 테일만을 위해 1,813개의 새로운 부품을 만들었으며, 롤스로이스 고유의 알루미늄 스페이스 프레임 아키텍처는 8개월에 걸쳐 보트 테일의 거대한 크기에 맞춰 재설계됐다. 15개 스피커로 구성된 비스포크 롤스로이스 오디오 시스템은 기존 롤스로이스 모델과 달리 바닥 전체를 베이스 스피커의 공명실로 활용해 보다 우수한 오디오 감상 경험을 제공한다.

여기에 최상급 호스팅 스위트 경험을 위해 5개의 전자식 제어 유닛(ECU)과 배선 하네스가 차량 후면부 전용으로 완전히 새롭게 설계됐다. 그 결과 후면부 데크는 67도의 적정 각도로 열 수 있었고, 안전한 메커니즘 설계는 물론 차량 내부의 음식을 적정 온도로 보관하기 위한 토탈 온도 제어 시스템의 통합이 가능했다.

롤스로이스모터카 CEO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는 "보트 테일은 협업, 야심, 노력과 시간의 정점으로, 성공을 기념하고 영원한 유산을 만들겠다는 일념 하에 탄생했다"라며 "롤스로이스 보트 테일은 롤스로이스 브랜드는 물론 현대 럭셔리 산업의 중추적인 순간을 기념한다."고 말했다.


[출처] 롤스로이스, 312억 원짜리 보트 테일 공개... 3대 한정판 - 오토스파이넷

반응형
반응형



롤스로이스가 선보인 슈퍼 럭셔리 SUV 컬리넌 사진입니다. 

SUV 시장이 확대되고 있기에 보고만 있을 순 없었나 봅니다. 

SUV와 팬텀 이미지를 잘 버무린 듯하면서도 뭔가 아쉽습니다. 

롤스로이스는 진짜 사막의 롤스로이스라고 자랑하고 있네요.

가격이 생각보다 저렴(?)하게 나와 국내에서도 수요가 있으리라 예상됩니다.




반응형
반응형



롤스로이스 100주년 기념, 103 EX 컨셉카(ROLLS-ROYCE VISION NEXT 100) 사진 32장 올립니다

과거의 100년을 기념하며 새로운 미래 100년을 준비하는 롤스로이스의 자세네요.

지금 시각으론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이지만 미래는 누구도 예측할 수 없죠. 



반응형
반응형



2012 롤스로이스 팬텀 쿠페 에비에이터 에디션(PHANTOM COUPÉ AVIATOR COLLECTION) 고화질 사진들


2012년 8월 22일(서울) – 롤스로이스 모터카(대표 토스텐 뮬러 위트비스)는 팬텀 시리즈II 쿠페 에비에이터 컬렉션을 선보인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선보이는 컬렉션은 찰스 스튜어트 롤스와 전설적인 슈나이더 트로피(Schneider Trophy) 대회에서 우승한 슈퍼마린 S6B (Supermarine S6B, 롤스로이스 R-타입 엔진 장착)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제작되었으며, 육해공을 가리지 않고 끊임없이 도전하는 인간의 도전정신을 기념하는 의미에서 선보이는 컬렉션이다.

 팬텀 시리즈II 쿠페 에비에이터 컬렉션은 전세계 35대 한정 제작 및 판매되며, 미국 페블비치 퀘일 자동차 전시회에서 지난 15일 처음으로 선보였다. 롤스로이스가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컬렉션은 고급스러운 디자인, 색상, 소재 등을 통해 팬텀 시리즈II 쿠페 에비에이터 컬렉션만의 고급스럽고 럭셔리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토스텐 뮬러 위트비스(Torsten Müller-Ötvös) 롤스로이스 대표는 “롤스로이스 설립자인 찰스 스튜어트 롤스는 자동차 운행 및 항공술의 한계에 도전한 선구자였으며, 이번에 선보이는 팬텀시리즈II 쿠페 에비에이터 컬렉션은 이러한 도전 정신을 기념하고자 한다”며, “롤스로이스는 초기 비행 실험과 도전들을 엿볼 수 있도록 최고의 엔지니어링, 현대식 디자인 및 우아하게 세공된 자재들의 결합하는 것은 물론, 롤스로이스만의 비스포크 기술로 더욱 섬세하면서도 아름다운 세부장식을 갖춘 팬텀시리즈II 쿠페 에비에이터 컬렉션을 고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하였다.

 초기 비행 실험과 도전에 착안하여 제작된 팬텀시리즈II 쿠페 에비에이터 컬렉션은 ‘에비에이터 그레이(Aviator Grey)’을 차체 외부 색상으로 채택하였으며, 보닛을 비롯하여 창문 및 그릴 주위는 무광처리를 하여 차별화 시켰다. 아울러 실내는 비행기 조정석을 연상시키도록 최고급 목재, 무광 블랙 색상의 계기판, 스위스의 레뷰토만 시계를 채택했다.

 대시보드 하단부는 마호가니 나무를 사용한 베니어판으로 꾸며졌으며, 초기 비행기의 프로펠러를 장인들이 직접 만들었듯이 롤스로이스 본고장인 영국 굿우드의 장인들이 직접 수작업으로 제작하였다. 베니어판 위의 스테인리스 스틸 장식은 바닥매트의 장식과 어울리게 디자인되었다.

 팬텀시리즈II 쿠페 에비에이터 컬렉션은 찰스 스튜어트 롤스와 슈퍼마린 S6B을 기념하는 컬렉션인 만큼 중앙 콘솔에는 찰스 롤스의 사인이 새겨져 있으며, 가죽으로 안감을 댄 조수석 사물함에는 1908년에 찰스 롤스가 라이트형제와 첫 비행을 마친 후 남긴 “비행의 힘은 창조자로부터의 신선한 선물이며 인류가 아직까지 받은 최고의 보물입니다”라는 명언이 새겨져 있다.

반응형
반응형




초호화 전기차, 롤스로이스 102 EX  원본 사진들
반응형

+ Recent posts